HOME > 도자정보 > 도자기의 변천사
 
백자란 순백색의 바탕흙위에 투명한 유약(釉藥)을 씌워서 번조(燔造)한 자기이다. 14C 후반 문익점에 의한 목화의 전례로 15C 이후사대부를 비롯한 일반일들이 흰옷을 즐겨 입게 되고 유학이 전래되면서 검소, 결백함 등을추구하게 되면서 백색을 선호하게 된다. 이렇듯 백자가가지고있는 청순함과 결백함이 양반들의 취향에 맞았기때문에 청자에서 백자로 발달되었다. 임진왜란 이후 17C초 시대상황을 반영하듯 어두운 회색의 백자가 거칠게 구워졌고, 17C후반에는 사회가 안정되어가며 백자가 전국적으로 확산, 철화백자가 제작되었는데, 철화백자는 달 덩어리 같은 둥근 항아리에 굵은필치로 자유롭게 그려진 구름과 용이 주로 등장하는 백자이다.
18C는 문화의 전성기로 백자에 있어서 고전적인 유백색 (乳白色), 설백색(雪白色)의 백자와 간결한 청화백자가 제작되었다. 조선시대의 백자는 검소하고 질박한 우리의 조상의 평범한 모습이며 그러한 평범이야말로 사람의 마음에 공감을 가지게 함을 느끼게 할 수 있었다.
 
 
빠른메뉴-김해분청도자기축제,김해분청도자관,문화관광,기부금